하이브리드 프론트엔드 개발 5원칙

3년 정도 하이브리드 플랫폼들을 경험했다. 하이브리드 플랫폼은 정말 여러 곳에서 쓰이고 있다. 하지만 그 모든 플랫폼이 크롬, 파이어폭스만큼 우수한 디버깅 환경을 제공하지는 않는다. 에뮬레이터를 지원하지 않는 경우는 부지기수이고 한 줄이라도 수정하면 앱을 종료했다 다시 켜야 변경사항이 반영되는 때도 있다.

오늘도 하이브리드 개발 중에 API 서버가 죽었다. 일정도 꼬인 김에 하이브리드 개발 때 도움이 될만한 팁을 공유해본다.

독립된 API 서버를 갖춰라

가능하다면 독립된 API를 갖는 게 좋다. 하이브리드 앱은 API와 통신이 많은 부분을 차지한다. 끊임없이 개발되고 있는 와중에 개발 중인 API가 안정적이기를 바라는 것은 무리다. 하지만 최소한 지금 프론트엔드 개발 중인 API는 안정적이어야 한다. 따라서 독립된 API 서버를 확보해서 현재 개발 중인 부분의 API 는 안정적으로 동작하도록 버전 관리 시스템의 리비전을 변경하면서 개발하자. “가능하다면” 이란 단서를 달았다. 만약 독립된 API 서버가 없다면 원활한 개발을 포기하면 된다.

ps. 단순한 프로젝트라면 API 서버를 대체할만한 목업 서버라도 만들어서 쓰기를 강력히 추천한다.

ps2. Vagrant나 Docker 사용도 추천할만 하다.

프락시를 활용하라

하이브리드 플랫폼에서는 hosts 파일을 변경하기 어렵다. 따라서 다른 방법으로 우회해야 하는데 그것이 바로 프락시다. 단말기의 네트워크 설정에서 프락시 서버를 사용하도록 하고 프락시 서버를 고쳐서 hosts 와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다. 리버스 프락시와 PAC(Proxy Auto Config) 를 사용한다면 더 편리한 개발이 가능하다. 단말에 탑재된 소스 중 일부만 로컬서버에서 동작하게 할 수도 있고 문제가 있는 API 만 다른 API 서버로 우회하도록 동작시킬 수도 있다. 특히 소스를 곧바로 고칠 수 없는 환경에서 프락시는 활용도가 무척 높다. 가끔 프락시 조차 지원하지 않는 단말기가 있다. 이럴 때는 Wireless AP 를 만들어 해결하는 방법도 있다.

최대한 웹 브라우저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개발하라

하이브리드 애플리케이션은 단말 전용 API를 이용해 브라우저보다 더 많은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전용 API 를 사용한 특별한 부분을 제외하면 거의 모든 기능은 브라우저로도 동작할 수 있다. 어떤 하이브리드 플랫폼도 브라우저만큼 개발환경을 지원해주지 못한다. 따라서 기능 대부분을 브라우저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개발하는 것이 좋다.

가끔은 브라우저용 폴백을 직접 만들어야 할 때도 있다. 예를 들어 화면간에 파라미터를 전달하는 기능은 URL hash에 JSON 을 담아 전송하면 쉽게 파라미터를 전달할 수 있다. 하이브리드 플랫폼에서 데이터베이스를 사용할 수 있다면, Ajax로 데이터베이스에 접근하는 간단한 서버프로그램을 작성해 활용하면 브라우저에서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디버깅 도구에 대해 공부하라

브라우저에서 디버깅하는 방법에 대해 잘 알고 있는 만큼 개발중인 디바이스 플랫폼에 대해서도 공부가 필요하다. 예를들어 안드로이드 플랫폼에서는 adb 를 사용할 수 있다. adb 를 통해 개발중인 소스를 기기로 복사할 수 있고 로그도 곧바로 볼 수 있다.

리모트 디버깅 도구를 활용하라

iOS6 와 OSX Lion 이상의 환경에서는 사용한다면 Safari 브라우저를 통해 웹뷰의 디버깅이 가능하고, 최근의 안드로이드 브라우저도 크롬을 통해 디버그할 수 있다. 위 플랫폼에서 벗어난 경우엔 Weinre 를 사용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한마디로 정리하면 – 가능한 모든 것을 추상화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