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Chrome 에서 Grunt 사용하기

KStyleTrip 에서는 프론트엔드 영역에서 디자이너와 개발자가 협업하고 있다.

나는 사실 HTML CSS 를 어느 수준으로 다루기는 하지만 퍼블리셔는 아니어서 픽셀 단위의 디테일을 구현하는데는 어려움이 있다. 디자이너는 디자이너 대로 원하는 만큼의 디테일을 구현하기 어려워하는 내 모습을 보기 안타까워 했다. 그래서 현실적인 수준에서 협업을 시작했다.

개발자가 디자인을 보고 큰 덩이에 대해 마크업과 CSS 처리를 하면 디자이너가 원하는 수준의 디테일을 구현하는 방식이다.

그런데 역시 개발자와 비 개발자간의 협업은 환경구성에 어려움이 있기 마련이다. 예를들어 서버를 띄우거나 하는 일들 말이다. 물론 이것도 쉘 스크립트 등을 사용해 할 수 있는 한 단순하게 만들어 관리하고 있었지만 더 쉬운 방법을 찾게 되었다.

바로 크롬 개발자도구에서 Grunt 를 사용하는 것이다. 쉘스크립트로 관리되던 작업들을 Gruntfile 에 통합하고 grunt-devtools 를 사용해 여러 작업들을 GUI 로 작동할 수 있게 만들었다.

설치과정과 실행방법을 공유하고자 한다.

설치

크롬 익스텐션과 grunt-devtools npm 패키지를 설치해야 한다.

크롬 익스텐션 설치

크롬 익스텐션은 크롬 웹스토어에서 설치할 수 있다. 바로가기

익스텐션을 설치하고 크롬 개발자도구를 열어보면 Grunt 탭이 추가된 것을 알 수 있다.

abstract

grunt-devtools 명령어 설치

명령어를 실행할 것이므로 -g 옵션을 주어 패키지를 설치한다.

$ npm install -g grunt-devtools

사용방법

Gruntfile 이 있는 경로에서 grunt-devtools 를 실행하고 개발자 도구의 gruntjs 탭으로 이동하면 프로젝트가 추가된다.

$ grunt-devtools

여러 디렉토리를 옮겨가며 추가하면 상단 프로젝트 바에 여러 프로젝트들이 추가된다. 이 프로젝트들은 일시적인 것으로, grunt-devtools 와 크롬을 종료하면 사라진다. 따라서 크롬을 다시 시작하면 프로젝트마다 다시 실행해줘야 한다.

그리고 왼편에 위치한 태스크 리스트 아이템을 더블클릭하면 태스크가 실행된다.

태스크에는 Background Tasks, Alias Tasks, Tasks 가 있다.

Alias Tasks 나 Tasks 는 Grunt 의 기본기능이다. Background Tasks 가 생소한데, 간단히 말하면 콘솔을 점유하는 watch 같은 태스크를 Background 로 실행시킬 수 있는 기능이다. 콘솔을 점유하는 태스크들은 종료하지 않으면 다른 태스크를 사용할 수 없다. 이럴 때 Background Tasks 로 실행시켜두면 실행을 종료하지 않고 다른 태스크를 동시에 실행할 수 있다.

태스크를 일단 실행시키고 그 위에 B 아이콘을 클릭하면 Background Tasks 로 실행된다.

background-task

이제 디자이너는 grunt-devtools 라는 명령 하나만 외우면, 혹은 단축 아이콘을 더블클릭하는 것으로 서버를 띄우고 스프라이트 아이콘을 빌드하는 등의 작업을 할 수 있게 되었다. 더 쉽게 더 많은 권한을 드릴 수 있게 되어 기분이 매우 좋다 🙂

P.S. Gulp 에도 gulp-devtools 라는 프로그램이 있다.

페이스북에 Gruntjs 관심그룹을 운영 중입니다. 가입을 언제나 환영합니다 😀

Undefine:D 에서 발표한 “GruntJS로 개발프로세스 구축하기”

페이스북의 Undefine:D 정기세미나에서 “GruntJS로 개발프로세스 구축하기” 를 발표하게 되었다.

GruntJS 는 어떤 플러그인을 어떻게 사용하는지에 성패가 달려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기초보다는 사용하고 있는 플러그인 위주로 발표했다. 기초에 대해서는 이전에 많은 분들이 소개를 하셨기 때문에 발표로서의 차별화도 고려했다.

조직에서 사용하기 위해서는 구성원을 납득시킬 수 있어야 하기 때문에 도입에 대해 확신을 가질 수 있도록 장점을 보여줄 수 있는 데모를 골랐다.

첫 데모는 grunt-contrib-watch 를 골랐는데 그다지 반응이 없었다. 아마도 한번쯤은 봤던 데모여서 그럴지도 모르겠다. 오히려 grunt-injector 가 데모 중에 실수가 있었음에도 더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외에도 grunt-imagesprite 에 대해 관심을 보여주셨다.

발표 이후에 반응을 종합해보면 현재 GruntJS 도입 초기에 있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플러그인 하나씩을 이해하고 적용해가는 과정에 어려움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그런 과정을 공유하면 어떨까 하는 마음에 페이스북에 GruntJS 관심그룹 을 만들었다. 이런 그룹을 만드는 것이 처음이라 어찌 잘 될지는 모르겠지만..

발표자로 서는 것이 오랫만이라 긴장했지만 발표 후에는 보람을 느꼈다. 앞으로도 공유할 것이 많아야 할텐데.. ^^